'풍성한 소득' 한화, 김민우에 이어 호잉까지 살아났다 > 스포츠뉴스

본문 바로가기

  • 스포츠VIP분석픽
  • 스포츠뉴스
NEW [NBA 분석] 토론토 vs 밀워키 05-21
NEW [MLB 분석] 샌디에이고 vs 애리조나 05-21
NEW [MLB 분석] LA에인절스 vs 미네소타 05-21
NEW [MLB 분석] 샌프란시스코 vs 애틀랜타 05-21
NEW [MLB 분석] 세인트루이스 vs 캔자스시티 05-21
NEW [MLB 분석] 휴스턴 vs 시카고화이트삭스 05-21
NEW 박흥식 KIA 감독대행, 광주 첫 홈경기에서 승리…롯데는 5연패 05-21
NEW '노히트노런의 사나이' 삼성 맥과이어, 한화만 만나면 펄펄 05-21
NEW 삼성, 한화에 9-3 완승…강민호 홈런 2방 '펑펑' 05-21
NEW 김광현 6이닝 2실점 시즌 7승…SK, LG 제물로 3연패 탈출 05-21
NEW 'ACL 16강 기로' 대구 "무승부 생각 않아…광저우 다시 잡는다" 05-21
NEW 염경엽 SK 감독 "정현 '백업 주전'으로 성장하길" 05-21
  • 안구정화
  • 자유게시판
NEW 아이의 첫경험 05-22
NEW 잘따는 여자 05-22
NEW 발톱깎는 아빠의 뒷모습 05-22
NEW 노가다 고인물 ㄷㄷ 05-22
NEW 태국 식당 05-22
NEW 역시 돈이 최고 05-22

'풍성한 소득' 한화, 김민우에 이어 호잉까지 살아났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삘매니저 댓글 0건 조회 6회 작성일 19-05-16 00:57

본문

짜릿한 끝내기 홈런  

한화 이글스에 이번 키움 히어로즈와의 주중 3연전은 고민 해결 시리즈가 되고 있다. 한화는 15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키움과의 시즌 5차전에서 연장 11회말에 터진 재러드 호잉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연장 11회말 1사에서 타석에 들어선 호잉은 키움 마무리 투수 조상우의 초구 직구(155㎞)가 가운데 높게 들어오자 이를 놓치지 않고 통타해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경기장은 축제 분위기가 됐다. 그라운드를 돈 호잉은 홈플레이트로 뛰어들며 동료들의 격한 축하를 받았다. 지난해 한국 무대를 밟은 호잉이 끝내기 홈런을 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화는 선발 워윅 서폴드가 5이닝 3실점(1자책)한 이후 불펜을 총동원했다. 두 번째 주자 임준섭이 ⅔이닝 1실점 했을 뿐 이태양(1⅓이닝), 안영명(⅔이닝), 김경태(⅓이닝), 정우람(1이닝), 박상원(1이닝), 김종수(1이닝)가 무실점으로 버티며 승리의 발판을 놨다. 키움은 선발 제이크 브리검이 6회초 선두타자를 상대로 갑작스럽게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하며 강판당하자 급히 불펜진을 가동했다. 팽팽한 불펜 대결을 펼친 키움은 9회말 2사에서 등판한 마무리 조상우를 연장 11회까지 끌고 가는 강수를 뒀지만 결국 호잉에게 통한의 한 방을 맞아 시즌 두 번째 3연패 늪에 빠졌다. 호잉은 이번 3연전 전까지 40경기에서 타율 0.253(146타수 37안타) 5홈런 24타점에 그쳤다. 지난해 타율 0.306에 30홈런, 110타점을 기록하며 한화에 10년 만의 '가을야구'를 선물한 호잉은 올 시즌 초반에는 고민거리로 전락했다. 그랬던 호잉은 이번 3연전 첫 두 경기에서 최근의 부진을 말끔히 씻어냈다. 전날 키움전에서 홈런 1개 포함 3타수 3안타 1타점 활약으로 7-3 승리에 힘을 보탠 데 이어 이날은 5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대폭발했다. 안타 2개 중 하나가 3회말에 나온 2타점짜리 역전 적시타였고 다른 하나는 이날 경기를 끝낸 짜릿한 끝내기 홈런이었다. 한화 김민우 한화는 호잉뿐만 아니라 김민우도 이번 3연전에서 시즌 첫 승을 따내고 자신감을 얻었다. 김민우는 전날 키움 타선을 5⅔이닝 동안 5안타 2실점으로 틀어막고 지난해 7월 20일 삼성 라이온즈전 이후 무려 298일 만의 선발승을 따냈다. 첫 승을 거두기 전까지 올 시즌 5경기에서 승리 없이 3패에 평균자책점 8.59에 그쳤던 김민우는 달라진 모습으로 희망을 안겼다. 한용덕 감독은 경기 후 "호잉이 중심 타선에서 최고의 활약을 했다. 타격감이 조금씩 살아나고 있는데, 앞으로 조금씩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호잉은 "끝내기 홈런은 야구를 시작한 이후 처음"이라며 "그래서 오늘 경기는 평생 잊지 못할 기억이 될 것 같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조상우에게 올 시즌 첫 홈런을 빼앗아낸 호잉은 "조상우가 빠른 직구를 잘 던지는 투수라는 것을 알고 있어서 그 부분을 염두에 두고 준비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점점 감이 올라오는데, 좋은 감을 오래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15ead42ba70f07ae03a52fe2a686b68_1556525729_8231.png
 

회원로그인


그누보드5
Copyright © www.ppil.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