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골 몰아친 수원, 광주 꺾고 FA컵 8강 진출 > 스포츠뉴스

본문 바로가기

  • 스포츠VIP분석픽
  • 스포츠뉴스
NEW 7/19 [MLB 분석] 샌프란시스코 vs 뉴욕매츠 07-18
NEW 7/19 [MLB 분석] 애리조나 vs 밀워키 07-18
NEW 7/19 [MLB 분석] LA에인절스 vs 휴스턴 07-18
NEW 7/19 [MLB 분석] 미네소타 vs 오클랜드 07-18
NEW 7/19 [MLB 분석] 애틀랜타 vs 워싱턴 07-18
NEW 7/19 [MLB 분석] 클리블랜드 vs 디트로이트 07-18
NEW 프로야구 두산, 새 수석코치에 강석천 퓨처스 감독 07-18
NEW "죄송합니다"…'음란행위' 정병국 선수 영장실질심사 출석 07-18
NEW 최하위 롯데, 양상문 감독·이윤원 단장 동반 사임 07-18
NEW "바르셀로나, 네이마르 영입에 9천만 파운드+선수 2명 제안" 07-18
NEW 평균자책 꼴찌 외국인·최저 타율 FA…전반기 고개 숙인 선수들 07-18
NEW SK, 전반기 6.5게임 차 단독 1위…6위 kt, 창단 최고성적 07-18
  • 안구정화
  • 자유게시판
NEW 고인물 모음 07-19
NEW 스치기만 해도 치명타 07-19
NEW 이해하면 무서운 짤 07-19
NEW 겨드랑이가 좋아요? 땀이 좋아요? 07-19
NEW 얼굴 예뻐봐야 늙으면 아무 소용 07-19
NEW 눈에는 눈, 개에는 개 07-19

3골 몰아친 수원, 광주 꺾고 FA컵 8강 진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삘매니저 댓글 0건 조회 67회 작성일 19-05-16 00:56

본문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수원의 신세계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광주FC를 꺾고 대한축구협회(FA)컵 8강에 올랐다. 수원은 15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5라운드(16강) 경기에서 광주에 3-0으로 이겼다. K리그2(2부리그) 소속인 광주를 상대로 K리그1(1부리그) 팀의 자존심을 세운 수원은 자신들이 보유 중인 FA컵 역대 최다 우승기록(4회) 경신을 향해 순항했다. 이번 시즌 K리그2에서 11경기 무패(6승 5무)로 선두(승점 23)를 질주 중이던 광주는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수원은 베스트 멤버들을 모두 선발 출전시켰다. 타가트 대신 한의권이 선발 공격수로 나서고 주전 골키퍼 노동건이 부상 여파로 벤치에 앉은 것을 제외하면 100% 전력을 가동했다. 이임생 수원 감독은 "우리에게는 FA컵도 리그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후보 카드를 쓸 여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반면 광주는 펠리페를 비롯한 주전들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생소한 이름들로 스쿼드를 채웠다. 박진섭 광주 감독은 "구단과 상의한 끝에 현실적으로 우승 가능성이 있는 리그에 집중하기로 했다"며 비주전 선수들을 대거 기용한 이유를 설명했다. 경기 초반부터 광주는 라인을 한껏 끌어내렸다. 5명의 수비수와 4명의 미드필더를 세운 '두줄 수비'로 문을 잠갔다. 정영총을 제외한 모든 선수가 경기 대부분 동안 하프라인을 넘지 않았다. 수원은 광주의 수비를 뚫지 못하고 초반 동안 고전했다. 전반 33분 사리치가 올린 크로스를 받은 최성근의 헤딩 슛이 골키퍼에 막힌 것을 제외하면 이렇다 할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이임생 감독은 "초반에 골을 터뜨려야 한다"며 "이른 시간에 득점이 나올 경우 공격수들을 교체해 휴식을 주겠다"고 했지만, 계획대로 되지 않았다. 0-0으로 끝나는 듯싶었던 전반 막판, 수원이 마침내 결실을 봤다. 광주의 공세를 한차례 막아낸 수원은 빠른 공격으로 하프라인을 넘어왔다. 전반 42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한의권이 문전 쪽으로 땅볼 크로스를 올렸고, 쇄도하던 신세계가 침착한 마무리로 결승 골을 뽑아냈다.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사리치 수원은 후반 들어 공세를 더욱 강화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염기훈을 빼고 타가트를 투입해 공격진에 무게를 더했다. 추가 득점은 후반 초반 나왔다. 후반 4분 중앙에서 공을 잡은 사리치는 간결한 드리블 후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강한 왼발 슈팅으로 공을 광주의 골대 구석에 꽂아 넣었다. 격차가 벌어지자 이임생 감독은 데얀을 빼고 유주안을 투입하며 18일 울산 현대와의 리그 경기를 대비했다. 경기 내내 위협적인 슈팅을 퍼붓고도 좀처럼 골 운이 따르지 않았던 한의권은 후반 41분 사리치가 찔러준 패스를 받아 끝내 골을 만들어내며 3-0 대승을 완성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15ead42ba70f07ae03a52fe2a686b68_1556525729_8231.png
 

회원로그인


그누보드5
Copyright © www.ppil.tv All rights reserved.